자료실

HOME > 논문검색/자료 > 자료실


제목 역사학계, 위안부 관련 공동성명 발표 및 국영문 전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64 작성일 2016.11.23

주요 역사학회들이 광복 70주년을 맞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20개 학회가 소속된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는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를 부정하려는 태도를 버리고,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간 담화의 계승 의지를 확고히 천명해야 한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또 역사 교과서에서 식민 지배와 침략을 감추거나 미화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도 요구했다.

이들은 광복 70주년, 한일수교 50주년을 맞는 올해가 “한일관계는 물론 동아시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한 상호 노력이 한 단계 도약해야할 시점”이라며 “안타깝게도 지금의 한일관계는 전례없는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양국 갈등에는 과거사 문제가 얽혀 있으며, 그 중에서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핵심이라는 것이 이들의 인식이다. 성명서는 위안부 피해자가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실 때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가 현명한 합의를 이뤄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성명서는 10월 열리는 전국역사학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한국여성사학회가 위안부 문제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하자고 제안하면서 나왔다. 성명서에는 한국사학회, 한국역사연구회, 한국사연구회 등 한국 역사학계를 대표하는 20개 학회가 참여했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고려해 영문본도 함께 배포됐다.

아래는 성명서 국문 및 영문 전문.



광복 70주년, 한일수교 50주년을 맞아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다.

2015년은 광복 70주년, 한일수교 50주년이 되는 해이다. 한일관계는 물론 동아시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한 상호 노력이 한 단계 도약해야 할 시점에 와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의 한일관계는 전례 없는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 양국 간 갈등의 골은 과거사 문제, 특히 일본군 ‘위안부’ 문제로 더욱 깊어지고 있다. 강제동원된 ‘위안부’의 존재는 이제까지 많은 사료와 연구에 의해 실증돼 왔고, 전 세계는 전쟁범죄이자 전시 여성인권침해(이른바 ‘성노예’문제)로 규정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과거사 문제에 대해 사과와 사죄를밝힌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나아가 간 담화의 내용을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거듭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서 일본의 역사적 책임을 부정하려 하고 있다. 최근에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한 안보법안을 밀어붙여 일본 국내는 물론, 한국과 중국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며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

이에 한국 역사학계는 지난 5월 세계의 일본학 전공자 187명과 일본의 역사학 관련 주요 16개 학회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발표한 성명서에 깊은 연대 의식을 느끼며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

첫째,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하여 과거사를 부정하려는 태도를 버리고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간 담화의 계승 의지를 확고히 천명해야 한다. 전쟁기간 중에 일본이 일본군이 지정해 준 위안소에서 피해자들을 군‘위안부’로 동원하여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반복적으로 성폭력 피해를 입혔다는 것은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다. 일본 정부는 더 이상 이 문제에 대한 진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해서는 안 된다. 또한, 피해자에 대한 진정 어린 사과와 보상에 즉각 나서야 한다.

둘째, 일본 정부는 역사 과목을 비롯한 사회과 교과서에서 식민 지배와 침략을 감추거나 미화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서술을 막는 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교과서에 사실대로 기록하여 후세에 올곧은 역사 인식을 심어주는 동시에 세계 평화와 인권을 위한 교육 자료로 활용하여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셋째, 한국과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자존감을 회복하는 길이 곧 세계 여성의 존엄성을 고양하는 길임을 상기하며, 피해자 한 분이라도 더 살아 계실 때 그들의 마음 깊은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정당하고도 현명한 합의를 이뤄내기 바란다.

한국 역사학계는 광복 70년, 한일수교 50주년을 맞이하여 한일 간의 과거사 문제가 미래의 바람직한 양국 관계의 발목을 잡지 않고, 진정한 역사 화해가 실현돼 가기를 바란다. 나아가 평화와 민주주의에 바탕을 둔 미래지향적인 역사 인식의 모색과 확산을 위해 일본은 물론 세계의 역사학자들과의 협력과 교류를 더욱 강화할 것임을 천명하는 바이다. 역사 갈등을 넘어 역사 화해를 위한 노둣돌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

2015년 8월 5일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 소속 학회(총 20개, 가나다순)
경제사학회, 대구사학회, 도시사학회, 동양사학회, 부산경남사학회, 역사교육연구회, 역사학회, 한국고고학회, 한국과학사학회, 한국미술사학회, 한국민족운동사학회, 한국사연구회, 한국사학사학회, 한국사학회, 한국서양사학회, 한국여성사학회, 한국역사민속학회, 한국역사연구회, 호남사학회, 호서사학회


Call for the Resolution of the Japanese Military ‘Ccomfort Women’ Issue on the 70th Anniversary of Korea‘s Liberation and the 5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The year 2015 marks the 70th anniversary of Korea’s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al rule and the 5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The time has come for progress, not only in Korean-Japanese relations, but also in the mutual effort for peace and stability in East Asia. Unfortunately, however, current Korean-Japanese relations are at an unprecedented deadlock.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states has deepened due to the problem of historical justice, especially in regard to the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issue. The existence of ‘comfort women’ forcefully recruited by the Japanese military has been substantiated by numerous historical materials and research,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urged for the prompt resolution of the ‘comfort women’issue, defining it as a form of sexual slave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