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HOME > 논문검색/자료 > 자료실


제목 여성연구학계의 일본군위안부문제 성명서(2014)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44 작성일 2016.11.23

*2014년 활동 업로드가 누락되어서 뒤늦게 자료실에 올립니다. 죄송합니다.

 

 

2014년 10월 31일(금요일) 제57회 전국역사학대회(서강대학교)에서 한국여성사학회 명의로 <위안부문제 성명서>가 배포되었습니다. 11월 10일(월요일) 한국여성사학회를 비롯해 총 7개 여성연구학회의 공동명의로 여성신문에 <위안부문제 성명서>가 게재되었습니다. < 위안부문제 성명서>의 작성, 배포, 공동성명서 발표는 정현주, 강정숙 선생님의 발의, 신영숙 선생님의 번역, 강정숙 선생님의 초안 작성, 정현주 선생님, 박주 회장님의 검토, 김성은 총무이사의 교섭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둘러싼 최근 일본정부 등의 태도를 비판한다”

성명서 발표

 

 


□ 한국여성사학회(회장 박주 대구카톨릭대학교 교수)는 한국여성학회, 여성건강간호학회, 한국여성문학학회, 한국여성커뮤니케이션학회, 한국여성신학회, 여성경제학회 등 6개 여성 연구학회와 함께 최근의 일본군 ‘위안부’를 둘러싼 일본정부 등의 태도를 비판하는 합동 성명서를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 성명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둘러싼 최근 일본정부 등의 태도를 비판한다.

 

지난 8월 5일?6일,『아사히신문(朝日新聞)』은 제주도에서 집단적으로 폭력적인 방법으로 여성들을 군위안부로 동원하였다고 한 요시다 세이치(吉田?治)의 증언에 기초한 일본군‘위안부’의 강제연행 관련기사를 취소하였다. 이후 일본의 일부 정치가와 언론에서는 아사히신문과 그 기사와 관련되었던 기자 등에 대한 직·간접적인 폭력과 더불어 일본군‘위안부’의 강제연행 사실과 위안부에 대한 폭력 전체를 부정하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아사히신문』에 대한 이러한 일본 우익의 조직적이고 폭력을 수반한 공격은 기사를 계기로 이루어진 것 같지만, 이미 2007년 미국 하원의회에서 군‘위안부’문제 결의안 채택과정에서부터 지금 일본의 제2차 아베정부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연속선상에서 진행되어 왔다.

일본군 ‘위안부’징집에 대해 일본군 정부가 관여하고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그런데 일본군성노예제는 1990년대에 들어와 한국의 여성운동의 과제로 새롭게 제기된 문제로서, 역사연구는 운동과 함께 혹은 뒤따라가며 이루어졌다. 이 때문에 요시다 세이지의 책에 대한 의문도 늦게 제기된 것이다. 개인의 구술이나 회고담 등은 인간개인의 생각과 느낌을 직접 전달해 준다는 장점은 있지만 개인의 입장에서 씌여진 것이므로 과장이나 왜곡 등이 있을 수 있다.

일본정부가 일본군위안소를 두기로 기획 결정하고, 직접 혹은 업자를 선정하여 유괴·기만·협박·인신매매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여성들을 징집하여 일본군‘위안소’로 수송 배치하였고, 여성들은 일본군이 지정해 준 곳에서 군‘위안부’가 되어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반복적으로 성폭력 피해를 입었으며 이러한 과정에 일본정부가 관여하고 있었다는 것은 가릴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이러한 판단을 내리는 데에는 피해자측 자료만이 아니라 과거 일본정부 일본군이 생산한 자료가 매우 중요한 자료로서 사용되었다.

일본군‘위안부’제 수립과 운영 등에 대한 일본정부의 개입과 ‘위안부’에게 가해진 강제에 대해서는 피해자와 지원단체와 피해국만이 아니라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와 <2000년일본군성노예전범여성국제법정>, 미국·캐나다·EU 등 각국 정부도 일본군‘위안부’제가 전쟁범죄이며 반인륜적 범죄로 규정하였다.

이러한 점에서 최근 『아시히신문』의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에 대한 기사를 취소한다는 기사를 둘러싸고 이를 과장, 왜곡하는 작금의 일본내 움직임에 대해 심한 우려를 표한다. 일본정부는 고노담화를 계승한다고 대외적으로 표명하면서도 계속적으로 이를 부정하는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과 아시아 피해자와 지원단체에 대한 역사왜곡 보도(2014.5.25)하고 일본의 일부 다른 언론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일련의 움직임은 피해자만이 아니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또 무력분쟁하의 여성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해 활동해 온 많은 이들을 분노하게 하고 실망시키고 있다.

이에 우리는 일본 역사학연구회 위원회의 성명『정부수뇌와 일부 매스미디어에 의한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부당한 견해를 비판한다』와 대만 부녀구원사회복리사업기금회(臺灣 婦女救援社會福利事業基金?)의 성명 『아사히 신문의 ‘위안부(慰安婦)’ 보도철회(報道撤回)에 관하여』에 공감하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올바른 역사인식 하에 당사자들의 명예 회복과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조치가 조속히 취해지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는 제37차 한일의원연맹 합동총회의 공동성명(2014.10.25)에 주목한다.

동아시아는 역사적으로 오랜 기간동안 각종 분쟁이 있었지만 공통의 문화를 경험해 왔다. 그러나 근대에 이르러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으로 인해 식민지 및 점령지가 되어 동아시아 각국 민중은 실로 큰 아픔을 겪었다. 단지 일본군‘위안부’문제만이 아니다. 이러한 아픔을 극복하고 제대로 된 국제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데에는 과거 역사적 상황을 피해자의 눈으로 보고, 느끼고, 상호소통이 이루어져야 하나, 일본정부는 금전적으로 문제로 환원시키거나 가해사실을 부정하는 방식으로 대응해 왔다.

앞으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위안부’ 피해국들이 피해자 문제를 학문적으로 대응하여, 구체적 자료발굴에 연대 협력할 것을 기대하며, 한국의 역사학계와 여성문제 연구학회들도 더 심화된 관심과 실천을 통하여 동아시아의 평화와 발전의 디딤돌이 될 것을 다짐하며 이 성명을 발표한다.

 

 

2014년 11월 7일

 

한국여성사학회, 한국여성학회, 여성건강간호학회, 한국여성문학학회, 한국여성커뮤니케이션학회, 한국여성신학회, 여성경제학회(7개 단체) 일동

 

 

첨부자료:

자료1: 일본의 역사학연구회위원회의 성명 『정부수뇌와 일부 매스미디어에 의한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부당한 견해를 비판한다』

자료2: 대만의 부녀구원사회복리사업기금회의 성명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보도철회에 대하여』

 

 

자료1:

정부수뇌와 일부 매스미디어에 의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부당한 견해를 비판한다.

 

2014년 8월 5일?6일,『아사히신문朝日新聞』은「위안부문제를 생각한다」는 검증기사를 게재하고, 요시다 세이치(吉田淸治)씨의 증언에 기초한 일본군'위안부'의 강제연행 관련기사를 취소하였다. 이 신문 기사 취소에 따라, 일부 정치가와 매스미디어에서 마치 일본군'위안부'의 강제연행 사실이 근거가 없는 것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일본군'위안부'에 대한 폭력사실 전체를 다 부정하는 것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